알림
알림
알림메세지

eBOOK[도서출판 학오재의 인문고전 강독] (난세제왕학 시리즈 5) 고금동서 통치리더십으로 읽는 통치학(統治學) : ‘경사자집’과 ‘문사철’을 하나로 녹이다

[도서출판 학오재의 인문고전 강독] (난세제왕학 시리즈 5) 고금동서 통치리더십으로 읽는 통치학(統治學) : ‘경사자집’과 ‘문사철’을 하나로 녹이다
  • 저자신동준
  • 출판사학오재
  • 출판년NULL
  • 공급사누리미디어 전자책 (2019-01-25)
  • 지원단말기PC/스마트기기
신고하기
신고하기
신고하기 정보 입력
qr코드
  • 대출

    0/2
  • 예약

    0
  • 누적대출

    0
  • 추천

    0
  • 객관적으로 볼 때 난세의 시기에 치세의 통치이념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환자에게 치료약 대신 독약을 먹이는 것이나 다름없다. 그럼에도 전국시대 말기 공자의 사상적 후계자를 자처한 ‘유가좌파’ 맹자는 오직 덕치만으로 난세의 시기를 구제할 수 있다며 법가와 병가 및 세가를 극형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.

    맹자의 이런 비현실적인 주장은 역으로 법가와 법가 및 종횡가 사상이 서로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음을 반증하고 있다. 본서가 치세와 난세를 나눠 통치이념과 제도를 살펴본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.

    난세에는 법가와 세가 및 병가의 통치이념과 제도를 추구해야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 및 나라의 안녕을 그나마 어느 정도라도 보전할 수 있다. 특히 우리나라처럼 국토가 분단된 가운데 주변 4강이 치열한 각축을 벌이는 경우는 더욱 그렇다. 본서의 이런 편제는 한비가 조국 한나라의 독립과 중원의 통일을 위해 진시황에게 유세를 하며 {한비자}를 저술하고, 마키아벨리가 조국 플로렌스의 자주독립과 옛 로마공화국 영광의 재현을 위해 {군주론}을 저술해 메디치가에 헌정한 것과 취지를 같이하는 것이다. - 저자서문 중에서 -
지원단말기

PC : windows 계열의 active x를 지원하는 컴퓨터입니다.

전용단말기 : b-815, b-612만 지원 됩니다.

스마트기기 :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기기 입니다.
★찜 하기를 선택하면 ‘찜 한 도서’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.